매년 3월 13일에 태어난 ‘생일 같은’ 삼형제 (사진)

via Beth Parker /FOX 5

 

같은 날짜에 태어난 연년생 삼형제의 놀라운 사연이 소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미국 방송 폭스뉴스는 미국 버지니아에 사는 샬론다 도미니크(Shalonda Dominique) 가족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샬론다 도미니크는​ 지난 2013년 3월 13일 아들 트레(Tre)를 낳았다. 무럭무럭 자란 트레는 1년 뒤 생일을 맞아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받았다.

 

그 선물은 다름아닌 '남동생'이었다. 놀랍게도 샬론다 도미니크는 지난 2014년 3월 13일 아들 산타나(Santana)를 출산한 것이다.

 

이후 샬론다 도미니크는 다시 아이를 가졌다. 그녀는 뱃 속에 있는 아이의 출산일이 다가오자 '혹시 이 아이도 13일에 태어나지는 않을까'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via FOX4news

 

'우연의 일치'일까. 지난주 '13일'이 되자 약속이나 한 듯 그녀의 뱃 속에 있던 막내 할렘(Harlem)이 세상 밖으로 쏙 나온 게 아닌가.

 

그녀와 남편, 그리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눈 앞의 광경에 입을 벌린 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들 삼형제를 낳기 전 이미 세 딸을 키우고 있던 그녀와 남편은 소중한 딸만큼이나 아들을 갖기를 희망했다. 

 

이들의 소원이 통했는지 최근 3년 간 같은 날짜에 아들을 낳는 축복을 얻은 것이다.

 

그녀는 "매년 3월 13일 삼형제의 생일을 맞이할 생각에 기쁘다"며 "앞으로 더이상의 자녀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