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몰아주기' 논란 해소 위해 '지분 100%' 무상증여한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

인사이트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 부자가 '일감몰아주기'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에이플러스디' 지분을 전량 처분했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이해욱 부회장과 그의 장남 이동훈 씨가 지분 전량을 보유하고 있던 에이플러스디의 주식을 모두 대림그룹 계열사인 '오라관광'에 무상증여했다.


'에이플러스디'는 자산관리 및 실내 건축공사를 겸하는 부동산 컨설팅 업체로 기존에 이해욱 부회장 부자가 주식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해욱 부회장이 5만 5천주(55%), 이동훈 씨가 4만 5천주(45%)로 총 5억원 상당을 대림그룹 계열사인 '오라관광'에 무상으로 증여하며 이해욱 부회장 부자의 '에이플러스디' 지분율은 100%에서 0%가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대림산업


그동안 대림그룹은 총수일가가 '에이플러스디', '켐텍' 등 계열사 지분을 대량 보유하고 내부거래를 통해 이익을 챙겼다며 '일감몰아주기' 논란에 시달려 왔다.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 부자는 이러한 의혹을 확실히 해소하기 위해 이번 '에이플러스디' 주식 처분을 단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대림그룹은 1월 경영쇄신안을 발표하고 그간의 관행들을 개선해나가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3월에는 순환출자 해소에 나서기도 했다.


대림그룹의 지배구조는 그전까지 '대림코퍼레이션→대림산업→오라관광→대림코퍼레이션'으로 이어지는 순환출자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대림산업 홈페이지


핵심 계열사인 대림산업이 계열사들의 지분을, 대림코퍼레이션이 다시 대림산업 지분을 보유해 그룹 전체를 지배해온 것.


그러나 대림코퍼레이션이 오라관광으로부터 자사 지분 4.32%를 약 370억원에 사들이면서 그 고리를 끊게 됐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인사이트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회사를 둘러싼 여러가지 논란을 인지하고 있다"며 "올 상반기에 대림그룹은 수의계약을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바꾸는 등 여러 방안을 실행에 옮겨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 부자의 이번 지분 무상증여 역시 '일감몰아주기' 논란 해소를 위한 조치"이며 "경영쇄신 실행 단계에 있는 대림산업을 앞으로 잘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