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올림픽 스폰서십' 계약 오는 2032년까지 연장

인사이트사진제공 = 비자카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비자가 오는 2032년까지 올림픽 대회 스폰서십 계약을 맺어 공식 후원한다.


2일 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올림픽 대회 스폰서십 계약을 오는 2032년까지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비자는 이번 스폰서십 계약 연장을 통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및 패럴림픽 대회도 계속 후원하게 된다.


알프레드 켈리(Alfred Kelly) 비자 최고경영자(CEO)는 "비자는 1988년부터 올림픽 대회마다 혁신적인 결제 솔루션을 제공하며, 위대함을 향한 선수들의 여정에 동행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자는 올림픽 대회 후원을 2032년까지 이어가 차세대 선수와 관중뿐 아니라 카드 사용자 및 비자 고객사에 보다 풍성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비자카드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 위원장은 "올림픽 파트너(TOP) 프로그램 창립 멤버의 일원인 비자와 협력 관계를 이어가게 돼 무척 기쁘다"며 "이번 올림픽 스폰서십 계약 연장을 바탕으로 우리는 개최국 내 디지털 결제의 혁신을 위해 비자와 계속해서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자는 전 세계에서 혁신의 원동력이 돼 왔다"며 "IOC와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그리고 선수들을 대신해 비자, 비자의 협력사 및 고객사에 깊이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비자는 TOP 프로그램 창립 멤버의 일원으로서 올림픽마다 혁신적인 결제 솔루션을 구현해 왔으며, 이번 스폰서십 계약 연장을 통해 올림픽 개최 기간은 물론 그 이후에도 개최국에서 디지털 결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각국 올림픽조직위원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린 비거(Lynne Biggar) 비자 최고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는 "비자는 가맹점, 국경, 그리고 화폐에 구애받지 않는, 안전하고 신속한 결제 솔루션을 전 세계에 제공해 왔다"고 말했다.


한편 비자는 이번 스폰서십 계약 연장을 바탕으로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에서 협력사 및 올림픽 대회 관중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결제 서비스를 비롯한 특별한 경험들을 현장뿐 아니라 온라인 환경에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