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이 먹는 '급식' 계란탕에 '달걀 3개'만 넣은 유치원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한창 자랄 어린이들을 돈벌이로만 생각한 유치원의 막장 행태가 공개돼 충격을 준다.


지난 30일 JTBC '뉴스룸'은 100명에 가까운 인원이 먹을 계란탕에 계란 3개만 넣은 유치원의 부실 급식 실태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참다못한 조리사의 폭로로 세상에 드러나게 됐다.


경북 경산에 있는 한 유치원에는 93명의 원생이 다니고 있는데, 이들은 부실한 급식으로 배고품을 견디고 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해당 유치원은 달걀국을 만들 때 계란 딱 3개만 푼다.


식단표에 감자튀김이라 눈속임으로 적어놓고 가게에서 파는 '감자 과자'를 내놓은 적도 있다.


해당 유치원에서 일한 조리사는 "달걀 세개를 넣어야 하는데 (애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네개를 넣은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더 황당한 것은 유치원 홈페이지에는 푸짐한 급식이 나가는 것처럼 사진이 가짜로 올라가 있다는데 있다.


이는 학부모를 속이기 위함이었다.


해당 유치원에 아이를 보냈던 학부모는 "아이가 유치원에 다닌 후 식탐이 많이 생겼다"며 씁쓸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학부모들을 속이려 가짜 급식을 올려놓은 유치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실제 아이들이 먹은 음식들 / JTBC '뉴스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