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쯤 아들 얼굴 쓰다듬고 계실 것"…박종철 열사 아버지 별세에 애도 표한 문 대통령

인사이트효자동사진관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故 박종철 열사의 부친 박정기씨의 별세 소식을 접하고 애도를 표했다.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박정기 아버님이 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의 곁으로 돌아가셨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글에서 박 씨가 아들의 비보를 듣는 순간부터 아들을 대신해 온전히 민주주의자로 살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친의 검은 머리가 하얗게 변하고 주름이 깊어지는 날들을 줄곧 보아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연대가 필요한 곳에는 박 열사의 부친이 함께 있었고 그는 진심을 다해 위로와 조용한 응원으로 주변에 힘을 주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문재인'


인사이트故 박종철 열사의 부친 박정기씨에게 검찰의 과거사를 사과를 하고 있는 문무일 검찰총장 / 뉴스1


문 대통령은 박종철 열사가 숨진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는 독재의 무덤, 우리에게는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면서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해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정기씨가 지금쯤 아들의 얼굴을 쓰다듬고, 또 쓰다듬고 있을 것 같다면서 아픔을 참고 오래도록 고생하셨으니 편히 쉬길 바란다며 글을 마쳤다.


이날 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는 오전 5시 48분께 부산 한 요양병원에서 89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아들 박종철 열사는 1987년 경찰에 강제로 연행돼 고문을 받다가 숨졌다. 박 열사의 죽음은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돼 6.29 민주화 선언을 이끌어 냈다.


인사이트박종철 열사의 고문이 자행됐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