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에 몰래 부동산 숨겨두고 임대료 챙겨온 한진그룹 조양호 일가

인사이트KBS 뉴스9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가 수십년 전부터 해외에 있는 건물을 비밀리에 소유하고 임대 소득을 취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4일 KBS 뉴스9은 한진그룹 일가가 1970년대부터 프랑스 파리의 중심가에 부동산을 몰래 보유하며 임대료를 받아왔다고 단독 보도했다.


한진 총수 일가의 은닉 재산으로 확인된 건물은 현재 대한항공 파리 지점으로 사용되고 있는 7층짜리 건물이다.


인사이트KBS 뉴스9


1970년경 한진그룹 창업주 故 조중훈 회장은 이 건물을 개인 명의로 구입한 뒤 이후 '프랑스 오페라 파리스'라는 현지 법인을 설립해 건물 소유권을 넘겼다.


실소유주는 한진 총수 일가였지만 해당 법인의 대표도 프랑스 현지인으로 등기해 겉으로는 한진그룹과는 무관해 보이도록 했다.


그러나 건물 임대 소득은 고스란히 한진그룹으로 흘러들어갔다. 그간 건물에 입주했던 업체들은 한진 총수 일가의 스위스 계좌로 임대료를 송금했다.


인사이트故 조중훈 회장


인사이트조양호 회장 / 뉴스1


이러한 행태는 지난 2002년 조 전 회장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계속됐고 2016년에야 청산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파리 부동산 소유권을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4남매가 몰래 상속했던 것으로 보고 있지만 한진 측은 "상속이 아닌 증여였고 증여세 시효는 이미 지났다"며 적극 부인하고 있다.


십수년 전에 이뤄진 해외 부동산의 권리 변동은 추적이 어려워 수사가 쉽지는 않을 걸로 보인다.


검찰은 "사실 관계는 맞지만 처리 방침은 미정"이라 밝혔고 한진그룹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할 게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