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천재' 차은우가 직접 밝힌 '잘생겨서 좋은 점'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얼굴 천재' 차은우가 잘생긴 얼굴로 살면 좋은 점을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두 주연 배우 임수향과 차은우 게스트로 출연했다.


'얼굴로 만병 통치하高'에서 전학 왔다는 두 사람은 빼어난 미모로 아는 형님 MC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날 김영철은 차은우에게 "은우야. 잘생기면 뭐가 좋아?"라며 "떡이라도 하나 더 생겨?"라며 부러움이 담긴 질문을 건넸다.


차은우는 "식당에서 밥을 먹을 경우 메뉴가 여러 개 있으면 보통 이것도 먹고 싶고 저것도 먹고 싶고 그렇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고민을 하고 있으면 식당 이모님께서 '그냥 이거 먹어. 그럼 저거까지 서비스로 줄게'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잘생긴 외모 덕분에 서비스를 많이 받는다는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그러자 이수근은 "에이, 우리도 그렇게 먹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두 개 다 계산해서 먹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내 차은우가 덧붙인 설명은 놀라웠다. 그는 "그때 먹은 메뉴가 갈비찜과 고추장 불고기였다"고 설명했다.


메인 메뉴 한 가지가 통째로 서비스로 나온 것이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어 이수근은 "은우는 지겨울 정도로 고백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마지막 연애가 언제냐"고 물었다.


차은우는 "고등학교 때 한번 해봤다"며 "어렸을 때 FM적인 학생이었다. 부모님 말씀을 잘 들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차은우는 어렸을 적 여러 가지 꿈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차은우가 "선생님, 검사, 판사, 의사가 되고 싶기도 했다"고 말하자 민경훈은 "검사·판사 됐으면 여기서 몇 명은 만났겠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차은우와 임수향은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둔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웹툰 원작으로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은 줄 알았던 여성이 대학 입학 후 겪는 일련의 사건으로 아름다움의 의미를 찾아가는 성장 드라마다.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