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주 40시간' 근로 시간 단축에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직원들에게 한 주문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단축된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허창수 회장 / 사진 제공 = GS그룹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단축된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GS그룹은 각 계열사별로 '주 40시간 근무 체제'를 준수하기 위해 사업별 특성에 적합한 유연근무제와 PC 오프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먼저 GS건설은 건설업계 최초로 주52시간 근로제를 조기 도입했고 GS칼텍스는 'PC오프제', 팀장의 월 1회 휴가 사용을 의무화했다.


GS홈쇼핑은 IT 등 특수 업무가 많은 점을 고려해 '2주간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GS리테일은 오는 8월부터 유연근무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그룹


그룹 전체적으로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자 이와 관련해 허창수 회장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2018년 3분기 임원모임'에서 허 회장은 "GS그룹에서도 여러 계열사가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제도 안착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임직원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더 효율적이고, 더 스마트하게 일하는 방법을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점차 자리잡아가는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GS의 조직문화로 안착되기 위해서는 직원들이 발벗고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그룹


허 회장은 또 향후 그룹사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실천해야 하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그는 "날로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 시장을 선도하려면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핵심 역량을 확보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외부 환경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대한 중요성도 언급했다. 


허 회장은 "5년, 10년 후를 내다보며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아내 과감하게 투자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사업은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외부 네트워크와의 '상생'이 필요하다며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부단히 학습하고 혁신하는 개방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