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61.7%로 급락...취임 이후 최대 하락폭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70%를 넘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취임 이후 가장 큰 폭락을 보이며 61.7%를 기록했다.


19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를 받아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인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6.4%포인트 내린 61.7%로 나타났다.


이번 하락은 취임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인 것이며, 부정 평가율은 32.3%를 나타냈다. 부정 평가율 또한 지난주보다 6.1%포인트 상승했다.


인사이트뉴스1


61.7%라는 지지율은 올해 1월 4주 차에 60.8%를 나타낸 이후 최저 수준이다.


세부적으로 분석하면 '자영업' 직군이 모든 직군 가운데 가장 크게 지지율이 하락한 모습이다. 자영업은 긍정 48.7%, 부정 45.3%였고, 긍정 반응 하락 폭은 무려 12.2%포인트였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45.5% vs 43.3%)이 12.3%포인트 하락했고, 연령별로는 50대(54.3% vs 39.9%)가 11.0%포인트,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61.0% vs 34.3%)이 7.7%포인트로 각각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나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긍정 평가가 큰 차이로 우세한 상황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보다 더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2019년도 최저임금이 820원(10.9% 인상) 오른 8,35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서는 "많이 올랐다"가 41.8%, "대체로 적정하게 올랐다"가 39.8%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리얼미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