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동아오츠카 밀크티 '데자와', 올해 상반기 실적 작년보다 60% 올랐다

17일 동아오츠카는 서울대 음료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데자와가 올해 상반기 60%에 가까운 신장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아오츠카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동아오츠카의 밀크티 음료 '데자와'가 엄청난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17일 동아오츠카는 데자와 제품이 올해 상반기 60% 가까운 신장률을 보이며 '국민 밀크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데자와는 지난해 소비자들의 욕구에 맞춰 500ml 제품을 생산해 30% 매출 신장을 기록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아오츠카


지난 1997년 처음 생산된 데자와는 지난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


동아오츠카 관계자는 "커피 대신 데자와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많아 500ml 페트 제품을추가 생산한 게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지속적으로 소비자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오츠카는 이외에도 포카리스웨트, 오로나민C, 데미소다 등 인기음료를 생산해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아오츠카


한편 데자와는 서울대 음료라는 특이한 별명을 갖고 있다.


이는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대학 내에서 구입하는 매출이 일반 타 매장에서 팔리는 평균 수량보다 15배 이상 많아 붙여진 별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