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이 구직자 446명에 '하반기 취업 전선'에 대해 물은 뒤 들은 대답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상반기 청년 실업률이 지속적으로 사상 최대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올 하반기 구직난이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46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예상 구직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3.7%가 '상반기보다 구직난이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대내외 경기가 좋지 않아 기업별 채용이 더 축소될 것 같아서'(55.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사람인HR


이어 '청년 실업률이 증가해 경쟁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50%), '최저임금인상, 근로시간단축 등 고용정책 변화로'(33.5%),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28.2%), '제조업 등 전통적으로 고용을 주도했던 산업이 축소돼서'(27.8%), '경쟁자들의 스펙이 더 높아져서'(23.2%), '청년실업 해소 정책이 별 소용이 없어서'(22.5%)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은 심화된 구직난을 위한 대책으로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4.2%, 복수응답)을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 횟수를 더 늘릴 예정'(51.8%),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36.3%), '해외 취업을 알아봄'(16.2%),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에 매진'(13%), '창업 준비'(10.9%), '취업 사교육에 투자'(9.2%),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8.1%)을 하겠다고 답했다. 


구직난으로 인한 스트레스도 상당했다. 구직자 10명중 8명은 취업준비로 인한 심각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이는 육체적 질병으로도 이어졌는데 구직자들은 '두통'(43.7%, 복수응답), '만성 피로'(42.6%)를 많이 앓고 있었고, '불면증'(37.9%), '소화불량'(33.8%),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8.8%), '목, 어깨 등 결림'(22.3%), '피부 트러블'(20.6%) 등을 호소했다. 


인사이트YouTube 'saramindream'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직난이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구직자들은 내다봤다. '내후년 하반기 이후'(41.7%)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답변이 많았고, '내년 상반기'(34.1%), '내년 하반기'(18.2%) 등에야 완화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렇다면 구직난 타개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구직자들은 '경기 회복과 경제 성장'(33.2%)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실효성 있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25.8%), '직무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대'(14.1%), '대기업 중심 경제 구조 변화'(12.6%),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9.2%) 등 당장 현실에서 조정할 수 있는 대책도 중요하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