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나치'는 엄벌하면서 일본 '욱일기'는 대놓고 봐주는 유럽 국가들

인사이트프랑스혁명 기념일 행사에 등장한 일본 전범기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프랑스 파리 한복판에 '욱일기'가 등장했다.


14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서는 프랑스혁명 기념일 행사로 각국의 의장대가 초대돼 퍼레이드를 펼쳤다. 


프랑스와 일본 수교 160주년 기념으로 초대된 일본도 이번 퍼레이드에 일본 자위대원들이 등장시켰다.  


거리의 수많은 시민이 가던 길을 멈추고 퍼레이드을 보는 가운데, 일본 자위대원들은 일장기와 함께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들고 퍼레이드를 펼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국민의 자유와 개인으로서의 평등한 권리를 확립하고 오늘날 민주주의의 토대를 마련한 프랑스혁명 기념일에 욱일기의 등장은 이번 행사가 기리고자 하는 의미와 상반된다. 


전 세계인이 축하해야 할 자리에 군국주의, 제국주의, 침략주의를 주창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해 아시아인의 인권을 짓밟았던 일제의 상징인 욱일기가 버젓이 거리에 나타난 것이다.


아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일본의 전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우리나라에서는 더욱 받아드리기 힘든 모습이다.  


인사이트하켄크로이츠와 함께 걸린 욱일승천기 / 온라인 커뮤니티


반면, 프랑스는 '욱일기'와 같은 의미를 담고 있는 독일 나치의 상징 '하켄크로이츠'에 대해서는 엄격히 금하고 있다. 


프랑스는 형법에 '나치 등 반인류행위범죄를 범한 집단을 연상케 하는 장식 또는 전시를 금하고 이를 어길 경우 벌금에 처한다'는 내용을 포함할 만큼 하켄크로이츠에 대해서 매우 적대적이다. 


그러나 프랑스는 이번 행사에서 욱일기를 등장시킴으로써 전쟁 범죄에 대한 프랑스의 '이중 잣대'로 해석될 여지를 남겼다. 


인사이트(좌) 러시아 월드컵 유니폼 판매 공식 웹사이트, (우) FIFA 공식 인스타그램


욱일기가 논란이 된 것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올해는 유럽을 중심으로 그 논란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 


유럽의 대다수 사람들이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과 같은 국제단체도 욱일기에 대해 미온적인 반응을 취하고 있다. 


FIFA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일본 욱일기 분장을 한 축구팬의 사진을 게재하더니, 심지어 월드컵 기념품 판매 사이트에 욱일기가 디자인된 의류가 버젓이 올라왔다.


월드컵 조별예선 일본과 세네갈 경기 중에 관중석에서 등장한 욱일기에 대해서도 FIFA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인사이트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일본 vs 세네갈 경기에서 등장한 욱일기 / KBS


일각에서는 우리나라의 대처를 문제 삼기도 한다.


우리나라나 중국의 경우 일제강점기의 가장 큰 피해국 중 하나인데 욱일기 사용에 대한 어떠한 제재 수단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유럽을 포함한 서구 사람들이 욱일기에 대한 상징성을 모른다고 비판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