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69% 기록…4주새 10%p 하락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해 60%대 후반을 기록했다. 


1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4주 연속 하락해 6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주보다 2% 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또 4주새 10%포인트 급락했다. 


부정평가자 212명은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5%)', '친북 성향(9%)', '최저임금 인상(6%)' 등을 꼽았다.


긍정평가자 693명은 긍정 평가 이유로 '외교 잘함(16%)', '대북·안보 정책(16%)', '북한과의 대화 재개(16%)' 등을 들었다. '개혁·적폐 청산, 개혁 의지(5%)', '소통 잘함, 국민 공감 노력(5%)' 등도 거론됐다.


인사이트뉴스1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49%, 한국당이 10%, 정의당이 10%를 기록했다. 바른 미래당은 6%, 민주평화당은 0.3% 등을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 포인트 떨어진 49%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당은 지난주와 같은 수치인 10%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1% 포인트 오른 수치인 10%를 기록하면서 창당 이래 최고치를 기록해 제1야당인 한국당의 존재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이는 뚜렷한 주장을 펼치면서 여당을 비판하는 등 진보 여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낸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 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설문 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