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기숙사서 몰래 맥주 만들었다가 사업 차려 '초대박' 터트린 KAIST 대학원생

박상재 대표는 카이스트 대학원에 재학 중 수제맥주의 매력에 푹 빠져 본격적으로 양조 기술의 세계에 뛰어들었다.

인사이트(좌) 박상재 부루구루 대표,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제공 = 부루구루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수제맥주에 푹 빠져 기숙사에서 몰래 맥주를 만들던 대학원생은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브루펍(맥주를 판매하는 양조장)을 창업했다.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졸업생 박상재(30) 씨는 최근 모교를 찾아 후배들을 위해 매년 2천만원씩 5년간 총 1억원의 창업 장학금을 전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할 법한 젊은 청년이 기부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의 화려한 경력을 살펴보면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mirandakerr' /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 제공 = 부루구루


박상재 대표는 지난 2017년 설립한 유기농 발효음료 제조업체 '부루구루(brewguru)' 대표다. 세계적인 모델 미란다 커가 매일 마신다는 '콤부차(Kombucha)'를 개발한다.


샴페인과도 그 맛이 비슷한 콤부차는 유기농 녹차, 홍자 잎과 유기농 설탕을 첨가해 발효한 건강 탄산음료다.


아직은 생소한 콤부차 사업에 박 대표가 뛰어들게 된 건 남다른 '수제맥주' 사랑이 계기가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amazingbrewing'


카이스트 재학 시절 집에서 맥주를 만들어 먹는 '홈브루잉(home brewing)'을 알게 되면서 그때부터 학업을 제쳐두고 맥주 양조 세계에 푹 빠져들기 시작했다.


주체할 수 없는 열정 때문에 기숙사에서 레시피를 보며 몰래 맥주를 빚다가 퇴소를 당할 뻔 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수제맥주에 대한 애정은 곧 맛있는 맥주를 만들기 위한 맥주 설비 연구로 이어졌다. 직접 맥주 숙성 기계(발효조)와 냉각기 등 장비를 만들며 진정한 '덕후'로 거듭났다. 


인사이트Instagram 'amazingbrewing'


부단한 연구와 노력 덕분인지 박 대표는 수제맥주 양조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국내 대회에 출전 할 때마다 우승을 거머쥐자 업계에서도 주목하기 시작했다.


'성공한 맥주 덕후'가 된 박 대표는 지난 2016년 국제 공인 맥주 소믈리에 김태경(39) 대표와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를 열며 결실을 맺었다.


2017년에는 세계 최대 맥주 양조대회인 NHC(Nationl Homebrew Competition)에서 사워 에일 부문에 참가해 한국인 최초로 우승하며 또 한번 그의 능력을 증명해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amazingbrewing'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는 성수동의 핫 플레이스로 떠올랐고 tvN '수요미식회'에도 수제맥주 맛집으로 소개되며 큰 성공을 거뒀다.


이후 맥주와 거의 똑같은 공정을 거치는 '콤부차'를 알게 된 박 대표는 콤부차 제조 전문가 Daniel Franshan과 부루구루를 세웠다.


작은 기숙사 방 한 켠에서 몰래 맥주를 만들던 대학원생은 이제 세계 최고의 양조 전문가로 거듭나 세상을 사로잡을 날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