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욕하는 글 봐도 괜찮다는 아역배우 '손자' 위해 직접 놀이터 '비방글' 지운 할머니

인사이트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놀이터에 적힌 비방글을 보고서도 자신보다 할머니를 더 걱정한 아역배우 이로운의 예쁜 마음이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12일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10살 이로운에 대한 시기와 질투로 인해 속상한 할머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아역배우 이로운은 학교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는 모습이 등장했다. 집에 돌아가는 길에도 수많은 친구의 인사를 받은 이로운 군.


로운이는 이후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함께 노닐며 즐거를 한때를 보냈다. 할머니는 로운이가 노는 모습을 지켜봤는데, 잠시후 미끄럼틀에서 비방글을 발견했다.


미끄럼틀에는 '이로운 바보 멍청이, 경찰서 신고했다. 이런 XX,XXX'라는 폭언이 적혀 있었다.


인사이트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자신의 손자를 욕하는 글을 보고 할머니는 충격에 빠졌다. 이로운은 이 사실을 알고도 할머니가 속상할까 봐 말하지 않았다.


로운이는 "낙서를 한 사람은 벌을 받을 것이다"라며 "나는 마음 안아프고 속상하지 않다"고 자신을 다독였다.


이로운의 할머니는 "많은 연예인들이 악플로 우울증에 걸리고 자살도 한다"며 "걱정이 된다"고 걱정했다.


이후 할머니는 혼자서 놀이터에 적힌 이로운에 대한 욕설을 하나하나 지웠다.


로운이와 로운의 형 역시도 함께 낙서를 지웠다. 낙서를 지우면서도 할머니에게 농담을 건네는 로운이의 모습은 보는 사람을 더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Naver TV  '할머니네 똥강아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