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 사랑합니다" 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앞에서 짧은 치마 입고 춤춘 승무원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장혀인 기자 = 매년 개최하는 아시아나 행사에 직원들이 강제로 참여했다는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12일 SBS 뉴스는 직원들이 매년 열리는 행사에 참가해 박삼구 회장을 찬양하는 행사에 동원됐다는 아시아나 익명 게시판 제보를 보도했다.


매년 9월 아시아나항공에서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행사를 개최한다.


문제는 이 행사를 위해 직원들이 강제로 참여했다는 것. 


아시아나 직원들은 이 행사에서 박삼구 회장 앞에서 팀별로 이벤트를 펼쳤고,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일도 있었다.


인사이트SBS


공개된 영상 속 아시아나 댄스 동아리 소속 승무원들은 걸그룹 노래에 맞춰 춤을 췄다.


해가 지고 박 회장이 직원들을 만나러 가는 시간에는 회장님을 연호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여성 승무원들은 무릎을 굽히며 승무원 인사를 했고, 손으로는 하트를 만들어 회장님 사랑합니다를 외쳤다.


아시아나 직원들은 일련의 준비와 장기자랑 등이 달갑지만은 않았다고 전했다.


아시아나 직원은 SBS와 인터뷰 중 "그런 거 퍼포먼스는요 인원 차출해서 준비를 합니다. 신입사원 위주로 많이 뽑고요, 여직원도 많이 합니다.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어떻게 모입니까? 근무시간에도 만날 빠져서 준비합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전 직원 또한 "JMS(사이비 종교) 분위기도 약간 나고. 자발적인 거는 전혀 아니고요, 하기 싫은데 억지로 지목이 돼서한다"고 설명했다.


만약 이 행사에 불참하면 인사발령을 내겠다는 협박성 메일을 받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아시아나 측은 해당 행사는 직원 격려를 위한 것이어서 참여하지 않았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일은 없다고 해명한 상태다.


또한, 팀별 공연도 업무시간에 과하지 않은 수준에서 준비한 것이고 자발적으로 참여한 직원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