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에 텅 빈 경기장 서성이던 잉글랜드 감독 꼭 안아준 아내

인사이트Twitter 'LucyPavi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잉글랜드 감독이 아쉬운 패배에 텅 빈 경기장을 쉽게 떠나지 못했다.


남편의 마음을 헤아린 아내는 말없이 다가가 품을 내줬다.


12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이 아내와 안고 있던 순간을 보도했다.


더 선이 보도한 사진 속에서는 텅 빈 관중석에서 포옹을 나누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매체는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아내 앨리슨과 뭉클한 순간을 보였다"라며 "20년을 함께한 아내가 경기가 끝난 후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가 그를 안아줬다"라고 전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앨리슨 외에도 두 아이가 함께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아이들도 아버지를 위로했다"라고 설명했다.


아내와 아이들의 위로를 받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결국 유쾌한 웃음을 터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사우스게이트가 이끈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은 크로아티아와의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1990년 이후 28년 만에 월드컵 4강에 진출했던 잉글랜드 대표팀은 52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노렸지만 결승 문턱에서 분루를 삼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