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들이 장현수 근황 묻자 눈동자 이리저리 굴리며 '말잇못'한 김영권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부진했던 동료의 근황을 묻는 말에 선수들은 어색한 웃음만을 흘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국가대표로 활약한 축구 전사 조현우, 김영권, 이용과 막내 이승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진행자 김구라는 선수들을 향해 "장현수 선수는 이제 괜찮냐"는 질문을 건넸다. 당황스러운 질문에 스튜디오에는 순간 정적이 흘렀다.


골키퍼 조현우는 옆자리에 앉은 수비수 김영권을 향해 시선을 던지며 눈치를 봤다. 김영권은 이마를 긁적이며 "애가...네..."라고 머뭇거리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 선수들 또한 차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대표팀의 수비수 장현수는 앞서 이번 월드컵 첫 경기였던 스웨덴전부터 대한민국의 실점으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실수를 반복했다. 부족한 경기력에도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에까지 출전하며 논란의 중심이 됐다.


강도 높은 비난을 오롯이 견뎌내고 있는 동료의 이야기에 선수들은 복잡함과 안타까움이 섞인 표정으로 서로 시선을 회피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대표팀의 막내 이승우는 "멕시코전에서 현수 형을 보고 속상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장현수는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 실점을 만들었다.


이승우는 "제가 밖에서 볼 때는 조금 애매했다"면서 "형을 존경하는 동생으로서 같이 준비하는 모습을 봐왔는데, 자꾸 안 되니까 지켜보면서 너무 슬펐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전했다.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