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친 김해공항 BMW 운전자, '에어부산' 직원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전남철'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택시 기사를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만든 운전자는 에어부산 직원이었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 택시 기사를 치고 지나간 BMW 차량에 에어부산 직원 2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이 탑승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앞 진입로에서 BMW가 정차 상태의 택시와 차량 안으로 들어가던 택시기사 B(48)씨와 잇따라 충돌했다.


인사이트부산지방경찰청


B씨는 승객 하차 후 트렁크에 실린 짐을 내려주고 차량으로 돌아오다 사고를 당했다.


해당 사고 후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지금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해당 사건의 가해 차량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블랙박스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인사이트부산지방경찰청


영상 속 목소리에서 운전자가 속도를 줄이려는 시도를 하지 않은 정황이 포착돼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사고 운전자와 동승자를 엄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사고에 에어부산 관계자는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 등의 에어부산 직원 2명이 현장에 남아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