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이 가족 걱정에 끙끙대자 '연하남' 기성용이 한 다정한 말

인사이트JTBC '한끼줍쇼'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이 세상 부모가 다 그렇듯, 결혼해 아이가 생긴 한혜진은 걱정이 늘었다.


가족 걱정에 자주 끙끙대는 한혜진을 지켜본 기성용은 따뜻한 말로 아내를 위로해 감동을 안겼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한혜진이 이경규와 팀을 이뤄 저녁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혜진과 이경규는 홀로 식사를 준비하고 있던 어머니와 한 끼 식사에 성공했다.


인사이트JTBC '한끼줍쇼'


식탁에 둘러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경규는 한혜진에게 '연하남'인 남편이 언제 남자로 느껴졌느냐고 물었다.


한혜진은 "가정주부가 되다 보니까 걱정이 많아졌다"고 결혼 후 달라진 점을 언급하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남편이 든든하게 '왜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자꾸 걱정하느냐'고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JTBC '한끼줍쇼'


남편과 자식 걱정에 전전긍긍하는 아내를 본 기성용이 다정한 말로 달래며 버팀목이 되어준 것.


한혜진은 "그럴 때마다 나보다 낫다 싶고 든든하다"며 남편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서로가 힘들 때면 곁에서 진심 어린 위로로 힘이 되어주는 부부의 훈훈한 일화는 마음을 따뜻하게 만든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도 "정말 보기 좋은 부부", "한혜진·기성용 부부 이야기는 계속 듣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한끼줍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