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키치 109분 결승골' 크로아티아, 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초인적인 체력을 선보인 크로아티아가 연장 후반 터진 만주치키의 결승골로 월드컵 결승전에 올랐다.


반면 52년 만에 월드컵 우승의 꿈을 꿨던 잉글랜드는 결승 문턱에서 고개를 숙이게 됐다.


12일(한국 시간)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델레 알리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트리피어가 깔끔한 슈팅으로 성공시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흔들리지 않았다. 주장 모드리치를 중심으로 차분히 반격할 기회를 노렸다.


만주키치와 레비치 등을 앞세워 잉글랜드의 골문을 노리던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마침내 동점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브르살코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페리시치가 쇄도하며 슈팅으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크로아티아는 불과 4분 뒤 페리시치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남은 시간 추가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양 팀은 연장전에 접어들었다. 팽팽하던 승부의 균형은 연장 후반 4분 깨졌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백 헤더로 연결했고 만주키치가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크로아티아는 수비를 강화하며 잉글랜드의 공세를 막아냈다. 결국 경기가 그대로 끝나며 크로아티아는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1998 프랑스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프랑스에 패해 탈락했던 크로아티아는 20년 뒤 역사적인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번 대회에서 '도장 깨기'를 선보인 크로아티아는 오는 16일 밤 12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우승을 두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YouTube 'Game Zon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