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공 아닌데 드리블"…신개념 시간끌기로 경고 먹은 음바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프랑스 음바페의 비매너 플레이가 축구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무서운 10대'라며 천재성을 인정받은 그지만, 이번 월드컵 4강전에서 보인 철없는 행동은 팬들마저 등을 올리게 했다.


11일(한국 시간) 러시아 상테베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프랑스는 움티티의 헤딩골로 벨기에를 꺾고 1-0 승리를 거뒀다.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이룬 결승 진출에 선수들을 감격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전 세계 축구 팬들은 프랑스에 축하보다 비난을 쏟았다.


경기 후반에 보여준 일부 선수들의 비매너 플레이 때문이었다. 특히 음바페는 벨기에의 스로인을 고의적으로 방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심판이 벨기에의 공으로 선언했으나, 이를 드리블 해 경기장 안으로 끌고가는 행동을 보였다.


화가 난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그를 밀어 넘어뜨리고 공을 빼앗고 나서야 드리블이 멈췄다. 결국 주심은 음바페에게 경고카드를 꺼냈다.


앞서 음바페는 우루과이와의 8강전에서도 과도한 할리웃 액션으로 시간끌기를 하다 경고를 받은 바 있다.


이날 벨기에전에서 음바페는 엄청난 스피드와 돌파력으로 팀 승리에 큰 몫을 해냈지만, 결승을 향한 과도한 욕심은 팬들에게 실망만 안겨주었다.


Naver TV '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