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더 노력할게♥"···연애 어렵다고 투정부리자 '썸남'이 속삭인 고백

인사이트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그럼 내가 빨리 익숙해지게 할게"


'썸남' 이요한의 수줍은 고백이 홍서범의 딸 홍석희와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지난 8일 방송된 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에서는 석희와 요한이 3일째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떡도 찧고 빙수도 직접 만들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 두 사람은 카페에서 데이트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


이미 지난번 데이트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 요한은 석희에게 자신의 고백에 대한 답을 요구했다.


망설이던 석희는 "아직 생각이 안 끝났다"라고 대답했다.


그녀의 대답에 요한은 "너한테 부담 주는 거 아니다. 빨리 알려달라는 게 아니다"라며 석희를 다독였다.


사실 성인이 되어 첫 연애를 앞둔 석희는 요한이 좋지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E채널 '내 딸의 남자들 3'


그녀의 진심을 충분히 이해한 요한은 "그럼 더 만나볼 수밖에 없겠네, 네가 익숙해질 때까지"라며 자신이 더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내가 빨리 익숙해지게 할게"라며 적극적인 모습까지 보인 요한에 석희도 밝은 미소를 보냈다.


풋풋함이 느껴지는 두 사람의 대화에 시청자들은 "진지하게 생각한 만큼 꼭 잘 됐으면 좋겠다"라며 응원을 보냈다.


연애가 어려운 석희와 그녀를 위해 자신이 더 노력하겠다는 로맨틱한 요한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 관련 영상은 4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내 딸의 남자들 3 : 아빠가 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