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일자리 더 만들어달라"는 문 대통령 말에 삼성 이재용 부회장 반응

인사이트사진제공 = 청와대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전자 휴대폰 현지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


한국 시간으로 9일 문 대통령은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함께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


문재인 대통령의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준공식에 미리 도착해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준공식 현장에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타고 있던 차량이 도착하자 이재용 부회장은 90도로 허리를 깊게 숙이며 네 차례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웃으며 악수로 화답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청와대


대기실로 이동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용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 담당 부사장을 불러 5분간 면담했다. 일정에도 없던 행보였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삼성전자 요청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과의 만남 자리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일정에 없던 면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며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이재용 부회장에게 당부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청와대


이재용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만남에 대해 국내 대기업의 해외 거점 사업장을 방문해 격려하는 의미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예상을 깨고 이재용 부회장을 따로 만나 국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당부한 것은 집권 2기를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이 재계 전체에 메시지를 전한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한 만큼 조만간 구체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대책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청와대


삼성은 일자리 창출 등 상생대책 방안을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재용 부회장은 현장을 둘러보는 문재인 대통령 뒤를 따라다니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자주 대화를 주고 받는 모습이 목격돼 힘이 실리고 있다.


한편 준공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인도의 고속성장에 우리기업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삼성전자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2년 연속 브랜드 신뢰도 1위"라며 "이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됐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노이다 공장에서 생산된 스마트폰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로 이어져 양국 간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커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 5000만 달러(한화 약 7231억원)를 투자해 건설한 삼성전자 최대이자 인도 내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공장이다.


삼성전자는 노이다 공장을 발판 삼아 13억 인구를 가진 인도 시장에서 반드시 스마트폰 시장 1위를 되찾고 중저가폰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