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안 낳겠다는 말에 "남편이 '불임' 아니냐"는 악플 시달렸던 김이나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인기 작사가 김이나가 자신에게 쏟아지는 악플 때문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지난 9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김이나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발언 이후 쏟아진 악플이 큰 정신적 충격을 줬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이나는 "남들의 말에 상처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살짝 굳은 표정을 지은 그는 상처보다는 큰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김이나는 "언젠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자녀를 낳을 생각이 없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당시 많은 누리꾼이 '100% 불임이다', '남자 쪽에 문제가 있다'는 등의 악플을 달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남의 일이라고 정말 쉽게 이야기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때 말로 할 수 없을 만큼 속상했다"고 덧붙여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당시의 기억이 펑펑 울만큼 가슴 아팠다는 듯, 김이나의 표정에는 슬픔이 가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마지막으로 "(불임이) 진짜였으면 어쩌려고 우리 부부의 계획을 갖고 그렇게 이야기할까 싶더라. 큰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이나는 지난 1월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녀 계획이 없다"고 분명하게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