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보자마자 무릎 꿇고 사죄한 옛 일본군 노인

인사이트SBS '최후의 심판'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옛 일본군 노인이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던 할머니에게 사죄를 하는 장면이 최근 재조명받고 있다.


이는 지난 2015년 광복 70주년 특집으로 방영된 SBS '최후의 심판' 속 한 장면으로 해당 방송에서는 '위안부' 참상을 알게 된 일본군 출신 노인이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제는 백발노인이 된 일본군 출신 '야스다 유로'는 젊은 시절 중국 최전방에서 3년을 생활하며 수많은 위안부를 봤지만 어느 누구도 그들이 강제로 끌려왔다는 걸 얘기해주지 않았다고 한다.


이 때문에 전쟁에 나가면 목숨을 부지하기 어려운 마당에 성노예가 있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는 야스다 유로.


그랬던 그가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죄책감을 느끼게 된 건 일본이 저지른 전쟁의 참상이 담긴 사진전을 보고 난 뒤 부터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최후의 심판'


마음 속 무거운 짐을 갖게 된 야스다 유로는 위안부 피해자들과 직접 만나기를 바랐고, 그런 그에게 이옥선 할머니가 찾아왔다.


어쩌면 그가 목격했던 위안부 중 한 명이었을 이옥선 할머니는 당시 열네 살, 아무것도 모른 채 낯선 중국 땅으로 끌려왔다.


꽃보다 예뻤던 어린 소녀는 '토미코'라는 이름으로 강제로 끌려온 그곳에서 위안부 생활을 해야 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하루에 시간이 스물 네 시간인데 열네 살짜리에게 하루에 군인을 40명, 50명씩 상대하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할머니의 충격적인 증언에 말문이 막혀버린 야스다 유로는 한참만에 겨우 입을 열고 "정말 미안하다고 생각한다. 용서받지 못할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사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최후의 심판'


이를 본 이옥선 할머니는 "사람이 나쁜 게 아니라 정부가 나쁘다. 사람이 나쁘지 않다"며 오히려 그를 따뜻하게 다독였다.


미울법도 한데 도리어 자신을 감싸주는 이옥선 할머니의 행동에 위안부 할아버지는 어쩔 줄 몰라 하며 깍지를 낀 채 가만히 서있을 뿐이었다. 


잠시 후 이옥선 할머니는 야스다 유로에게 악수를 청했고 그는 할머니의 두 손을 꽉 잡았다.


이옥선 할머니가 아무 말 없이 건넨 그 악수 속에는 우리가 감히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의미가 담겨있지 않았을까.


한편 이옥선 할머니는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매주 참석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