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이재용 부회장, 인도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서 문 대통령과 첫 만남 가진다

인도 국빈 방문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인도 국빈 방문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문 대통령은 물론 정부 고위 관계자의 삼성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며, 준공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해 문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이 인도 국빈 방문 기간인 9일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8일부터 13일까지 5박 6일간 진행되는 인도·싱가포르 순방 기간 중 삼성전자의 인도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며 "준공식에는 이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번에 문 대통령이 방문하는 인도 노이다 신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 5천만 달러(한화 약 7,276억원)를 투자해 만든 인도 내 최대의 휴대폰 공장이다.


이 부회장이 2016년 삼성전자 등기이사에 선임된 직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직접 접견하고 투자를 결정한 곳인 만큼, 이 부회장이 준공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문 대통령의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 참석 사실이 알려지면서 재계는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회동 여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기업 소통 강화를 거듭 강조하는 문 대통령이 제계 서열 1위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회동을 통해 집권 2년 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 기조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기 때문.


인사이트뉴스1


삼성으로서도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회동이 실제로 성사될 경우 여러 측면에서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먼저 이 부회장의 첫 번째 공개 행사가 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임원진으로부터 수시로 현안 보고를 받고 몇 차례 해외 출장을 다녀왔지만 모두 '비공개 일정'이었다.


이 부회장으 또 '국정 농단' 사태로 구속됐던 탓에 다른 기업 총수들과 달리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대통령과 기업인의 대화에 참여하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따라서 이 부회장이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문 대통령과 회동을 가질 경우 공식적인 경영 일선 복귀는 물론 삼성그룹 총수로서의 행보를 본격화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현 정부가 재벌 개혁을 외치면서 재계를 상대로 전방적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는 만큼, '대표적인 표적'으로 언급되는 삼성과 정부의 관계가 바뀔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상고심 재판이 남은 이 부회장과 문 대통령의 만남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제 문재인 정부는 정권 초기부터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에 연루된 삼성과는 의도적으로 거리를 둬왔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재판과 연결 짓거나 대기업에 대한 정책적 입장 전환으로 볼 일이 아니다. 지금까지 대통령 경제 행사에 특정인에 대해 누구는 오고 누구는 오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며 "인도에 진출한 우리 주력 기업의 의미 있는 행사라 참석하는 것일 뿐이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인사이트뉴스1


삼성도 문 대통령의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참석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통령과 관련된 민감한 사항이고 섣불리 입장을 내놓을 경우 비판 여론 등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일 수도 있기 때문.


이와 관련해 한 업계 전문가는 "문 대통령의 신공장 준공식은 삼성에게 매우 기쁜 소식일 것이다. 하지만 비판 여론이 있는 만큼 삼성으로서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