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로 미래 신성장동력 전담 발판 마련

인사이트현대글로비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현대글로비스가 미래 신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4일 현대글로비스는 사내 조직 '종합물류연구소'를 출범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한 연구와 첨단 물류기술 개발을 전담하는 기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는 앞으로 물류, 해운사업 및 미래기술과 신사업에 관련된 트렌드를 분석하고 기술을 개발한다. 


현재는 사내 물류 전문가 30명으로 시작하지만 추후 전문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해 2020년까지 연구소 인원을 8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종합물류연구소의 업무는 크게 ▲물류·해운기술 연구 ▲미래기술·신사업 연구 ▲일반경제·산업 연구 ▲물류 컨설팅 등 4가지로 나뉜다.


가장 먼저 '물류·해운기술 연구'는 IT를 이용하는 스마트 물류, 화물 운송 및 보관 과정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물류 프로세스 개선 부문을 중점적으로 연구한다.


또 사물인터넷(IoT)·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술을 활용해 화물정보를 분석하고, 로봇 기술을 바탕으로 한 물류 자동화도 추진한다.


다음으로 '미래기술·신사업 분야'에서는 현대글로비스가 미래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모빌리티 사업에 필요한 기술과 사업화 전략에 초점을 맞춘다.


인사이트현대글로비스


'제조'에서 '서비스'로 변화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에 따라 카셰어링 사업의 전략 방향을 수립하고 세부기술도 갖출 전망이다.


'일반경제·산업 연구'에서는 글로벌 화주의 화물 운영 패턴과 선복 현황, 벌크선 운임지수(BDI) 등 해운 시황 예측 모델을 개발해 다양한 리스크에 대처한다.


아울러 화주에 대한 물류 컨설팅 영역도 강화하는 등 컨설팅을 물류사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업무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여기에 공급망관리(SCM) 과정을 최적화할 수 있는 시스템과 통합 물류 솔루션을 추가로 개발해 화주의 물류 효율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현대글로비스


뿐만 아니라 회사 내부 사업의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신기술 경영 방식을 도입해 원가 및 비용 절감에도 적극 나선다.


특히 1단계 연구 과제로 물류 자동화 신기술 검토, 해운 시황 예측 모델 개발, 컨설팅 사업 고도화 등을 선정해 올해 안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낸다는 설명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물류사업 환경이 급변하고 4차 산업 기술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어 미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종합물류연구소를 열게 됐다"면서  "현대글로비스는 깊이 있는 연구개발과 서비스 역량 강화를 토대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종합물류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처럼 종합물류소운영을 통해 향후 물류와 해운사업을 성장시키고 4차 산업 기술과 연계된 첨단 물류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