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롯데제과, 세계 1위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로 간편대용식 시장 공략…"100억 매출 목표"

롯데제과가 지난 5월 출시한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 제품을 시작으로 올해 100억원대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롯데제과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롯데제과가 간편대용식 시장에 본격 출사표를 던졌다.


4일 롯데제과는 세계 1위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를 시작으로 올해 100억원대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롯데제과가 5월 출시한 '퀘이커' 제품은 출시 한 달 만에 50만 개의 판매기록을 세우며 간편대용식 시장에서 경쟁력을 선보였다. 


롯데제과가 애초 내세웠던 판매목표 40만 개보다 높은 수치다. 준비된 물량이 모두 소진됐을 정도다.


퀘이커는 따뜻한 우유나 물에 데워 먹는 제품으로, 죽처럼 부드러워 아침에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별도의 조리 과정없이 우유만 부으면 곧바로 먹을 수 있어 바쁜 현대인들의 삶에 제격이었다는 분석이 잇따른다. 


롯데제과는 판매처가 전국적으로 확대되지 않았음에도 이 같은 실적을 낸 것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시리얼 업계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본다"며 "적극적인 홍보와 TV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인지도를 높이고 시리얼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