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투싼·코나 대박나 미국 시장 6월 판매 18% 증가한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활약에 힘입어 미국 시장에서 판매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활약에 힘입어 미국 시장에서 판매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3일(현지 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제네시스 브랜드 포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6만4,052대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6월 판매한 5만4,507대보다 18% 증가한 수치이며, 현대차는 두 달 연속 두 자릿수 판매 신장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사실 현대차 미국 법인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월간 판매 실적이 역성장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그랬던 현대차가 최근 다시 약진한 이유는 미국 자동차 시장의 주류가 된 SUV 부문에서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현대차 SUV 브랜드의 6월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7% 증가했다. 최초로 월간 판매 3만대를 넘어섰고, 4개월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쓰는 중이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먼저 준중형 SUV 투싼이 1만 6천대 넘게 팔리며 전년 대비 62% 증가했다. 투싼은 또 16개월 연속 월간 판매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젊은 소비자를 겨냥해 내놓은 소형 SUV 코나도 4천대 넘게 팔리며 효자 노롯을 톡톡히 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이밖에 엘란트라와 쏘나타, 아이오닉도 전년 대비 각각 34%, 5%, 7% 증가해 판매 실적 향상에 한몫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도 지난달 5만6,571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달(5만6,143대) 대비 0.8% 판매 실적이 증가했다.


기아차에서도 SUV가 강세를 보였고, 중형 SUV 쏘렌토는 1만2천대 넘게 팔려 전년 동기 대비 24%의 판매 신장률을 기록했다. 리오와 니로, 세도나 등도 두 자릿수 판매 신장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