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일어난지 10일 만에 '쌍XX' 손가락 욕 날린 마라도나

SBS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 마라도나가 인종차별 논란이 일어난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손가락 욕'으로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 시간으로 2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예선 3차전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후반 41분 마르코스 로호의 결승 골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그간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던 아르헨티나의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벤치에 앉아있던 선수들은 뛰어나와 환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경기를 관람하던 팬들 또한 우레와 같은 환호성으로 승리를 기뻐했다.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마라도나 역시 기쁨에 겨워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마라도나는 누군가를 향해 '손가락 욕'을 날렸다.


정황상 골을 넣은 뒤 상대 팀 관중을 향해 손가락 욕을 날린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사실 마라도나의 기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마라도나는 지난 16일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1차전 경기 관람 도중 한국 관중을 향해 눈을 찢는 제스처를 보인 바 있다.


또 이날 마라도나는 자리에서 흡연하는 모습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영국 BBC를 포함해 수많은 외신 매체는 마라도나의 예의 없는 행동을 비판하고 나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