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깁기 편집으로 특정 연습생 띄워주기 논란 일어난 프로듀스48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48'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프로듀스48을 둘러싸고 제작진이 특정 연습생을 띄워주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 2회에서는 A부터 F등급까지 연습생들의 등급 재평가가 이루어졌다.


본격적인 방송 전부터 한국 연습생들과 일본 연습생들의 실력 차이가 자주 언급됐기 때문에 등급평가와 재평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거웠다.


실력을 볼 수 있는 자리기도 하지만 등급평가에서 눈도장을 찍을 경우 향후 인지도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내정자' 논란이 일어날 수도 있는 순간이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48'


그런데 그간 'PD픽'이나 '띄워주기', '악마의 편집'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프로듀스 시리즈'가 이번에도 '연습생 밀어주기' 의혹을 받고 있다.


'데뷔조 확정설'의 중심에 선 연습생은 HKT48 멤버인 미야와키 사쿠라. 그는 첫번째 등급평가에서도 '총선거1위' 연습생 마츠이 쥬리나를 제치고 A등급을 받았다.


자신감 있는 무대에 배윤정 트레이너도 좋은 평가를 내렸지만 쥬리나가 B등급을 받고 사쿠라가 A등급을 받았다는 사실을 시청자들은 쉽게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때문에 초반부터 주목을 받는 사쿠라가 이번 시리즈의 주인공이 아니냐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발견된 '옥에 티'가 화력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나고은과 함께 포착된 마야와키 사쿠라 / Mnet '프로듀스48'


이날 A등급에 속한 연습생들은 춤과 노래 등 평가를 진행했고 사쿠라도 앞에 나가 자신의 실력을 보여줬다.


연습생들은 사쿠라의 완벽한 모습에 감탄하며 고개를 끄덕였고 이때 RBW 나고은 연습생의 얼굴이 담겼다.


바로 이 장면이 문제가 됐다. 나고은 연습생 옆에 앉아있는 '사쿠라'의 모습이 함께 포착된 것이다.


결국 연습생들의 반응을 짜깁기한 편집으로 사쿠라는 자신의 등급평가를 다른 연습생들과 지켜보는 셈이 됐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48'


시청자들은 시즌 1, 2에서부터 이어진 악마의 편집이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등장하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특히 실력 논란이 계속되는 연습생을 포장해 집중적으로 보여주려는 편집에 "한두번이 아니지만 성의가 없어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현역 AKB 멤버들과 한국 연습생들의 서바이벌로 방송 전부터 말도, 탈도 많았던 프로듀스 48.


프로그램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의도한 편집이 화제가 될 지는 모르지만 그것이 간절한 마음으로 땀과 눈물을 흘리는 연습생들의 노력을 우습게하는 일이 된다는 걸 간과해서는 안되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