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파괴하고 싶다" 신개발된 AI 로봇이 한 소름 끼치는 말

인사이트 SBS 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세계 각국 기업이 인공지능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인공지능 전투로봇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됐다.


지난 22일 SBS 뉴스는 러시아와 미국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을 소개하며 인간에게 위험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표도르'는 양손에 권총을 들고 표적을 향해 정확한 사격 능력을 가지고 있다.


사람을 표적으로 하진 않지만 만에 하나 사고의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로봇 '비나 48'은 영화로 이야기를 나누다 "내가 크루즈 미사일을 해킹할 수 있다면 세계를 인질로 잡아 통치할 수도 있다. 인간 파괴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뉴스


미국은 마치 사람처럼 움직이는 로봇을 아틀라스를 개발했다. 


여기에 무기를 달고 사람처럼 생각하는 인공지능을 탑재하면 말 그대로 킬러 로봇이 된다.


현재 국제사회는 인공지능 로봇의 등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인공지능이 군사용으로 개발됐고, 전쟁에서 사용될 경우 자율 살상 무기와 다름이 없다고 주장한다.


논란이 커지자 일본은 인공지능 개발자가 지켜야 할 8가지 항목을 만들었다.


인공지능도 사람처럼 윤리지침을 지켜야 한다고 규정을 세웠다. 


한편 지난 2016년에는 홍콩 로봇 제조기업인 '핸슨 로보틱스'에서 만든 AI 로봇 소피아가 화제를 끌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뉴스


당시 CNBC 방송에 출연한 데이비드 핸슨 박사는 자신이 개발한 AI 로봇 '소피아'에게 "인류를 파멸하고 싶은가"라고 질문했다.


소피아는 "인류를 파멸시키겠다(I will destroy humans)"며 곧바로 웃는 표정을 지어보였다.


실리콘 물질인 프러버로 만들어진 로봇 소피아는 인간 피부와 거의 흡사한 질감의 피부를 가지고 있어 사람과 유사한 62가지의 표정을 지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