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19살 때 서세원에게 성폭행…32년간 폭언”

  

방송인 서정희가 남편 서세원과의 결혼 생활이 '포로 생활'과 같았다는 이야기를 털어놔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세원의 4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서정희는 그간의 결혼 생활에 대해 어렵사리 말문을 열었다.

 

서정희는 "남편과 19살에 처음 만나 성폭력에 가까운 행위를 당했고 2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32년간 포로 생활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32년간 매일 서세원에게 폭행을 당했다. 방안에서 목을 졸랐을 때는 내 혀와 눈알이 밖으로 튀어나오는 줄 알았다"며 "나는 그 자리에서 죽는구나 생각했다"고 오열했다.

 

서정희는 남편을 목사로 만들면 모든 것이 바뀔 거라 생각했지만 그의 행동은 더욱 심해졌다. 그는 "남편이 무서워서 감히 이혼을 요구할 용기가 나지 않아 참고 살았다"고 전했다.

 

앞서 서정희는 지난해 5월 자택 주차장에서 서세원에게 밀려 넘어졌다며 폭행 혐의로 신고했다. 서울중앙지검 아동범죄조사부는 서세원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