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친딸처럼 키운 딸에게 '입양 신청서' 받고 오열한 아빠

인사이트Twitter 'brianna_lylette'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가슴으로 키운 딸들이 준비한 생일 선물을 본 아빠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애리조나주에 거주 중인 남성 존 보덴(John Boden)의 사연을 전했다.


존은 지난 10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식당에 갔다.


그의 양딸 브리애나(Brianna, 18)와 미카엘라(Mickaela, 21)는 자신을 친자식처럼 키워준 아빠의 40번째 생일을 맞아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두 자매는 아빠가 무엇을 좋아할지 고민한 끝에 입양신청서를 선물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인사이트Twitter 'brianna_lylette'


브리애나와 미카엘라는 아빠가 눈치채지 못하도록 큰 상자 안에 입양신청서를 넣었다.


상자를 받은 존은 곧바로 포장지를 뜯었다. 그가 뜯은 상자 안에는 두 딸의 입양 신청서가 들어있었다.


입양 신청서를 본 존은 눈시울을 붉히며 감동한 나머지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 모습을 본 브리애나는 "아빠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해요. 처음 아빠를 본 순간부터 아빠의 친딸이 되고 싶었어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Twitter 'brianna_lylette'


흐르는 눈물을 닦기 바쁜 존. 그는 몇 차례 입양 신청서를 읽으면서 믿어지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브리애나는 "사실 어렸을 때부터 아빠의 친딸이 되고 싶었다"며 "그런데 18살이 되기 전까지는 생부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18살이 돼 아빠에게 입양되고 싶었다"며 "평생 이 순간만 기다렸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brianna_lylett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