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닮은꼴로 난리 난 MBC 신입 김정현 아나운서

인사이트MBC 김정현 아나운서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배우 정해인이 아나운서역을 연기한다면 이런 모습일까.


순수하고 맑은 이미지의 정해인과 똑 닮은 외모로 시선을 끌고 있는 이가 있다.


그는 바로 올해 MBC 신입 아나운서 최종 합격자로 이름을 올린 '김정현' 아나운서다.


인사이트좌측부터 김정현 아나운서, 배우 정해인 / (좌) 인사이트 / (우) JTBC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시원하게 드러낸 이마와 쌍꺼풀 없는 선한 눈매, 살짝 올라간 입꼬리까지 정해인의 숨겨놓은 형제가 아니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많이 닮아있다.


정해인이 청량감이 넘치는 미모를 자랑했다면 김 아나운서는 이에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까지 더해진 모습이다.


과거 많은 남자 아나운서들이 수려한 용모로 폭발적인 지지와 인기를 얻은 것처럼 벌써부터 김 아나운서의 훈훈한 외모에 여심이 흔들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밥 잘 얻어먹을 것 같은 동생이 나타났다'며 그에게 열띤 환호를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 아나운서는 철강 회사를 퇴사하고 아나운서에 뚝심 있게 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나운서 준비를 매 단계를 누구보다 철저히 준비 했을 뿐만 아니라 아나운서 수업을 받은 선생님들께 일일이 고마움을 표할 만큼 바른 인성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아직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이는 김 아나운서의 활약을 하루 빨리 보고 싶다는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김 아나운서가 훈남 아나운서들의 뒤를 이어 스타 아나운서로 떠오를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