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수십명 있는 회식자리서 '여성 가슴' 성희롱한 적십자 회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국제 구호 기구 대한적십자사가 성희롱 논란으로 오명을 썼다. 


14일 YTN은 지난 8일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이 팀장급 직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여성의 가슴을 비유하는 성적인 농담을 던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 회장은 술을 마시기도 전에 "여성 3명이 모인 것을 두 글자로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는 농담을 했다.


여성 직원 9명을 포함해 서울과 강원도 원주의 팀장급 직원 34명이 참석한 자리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한적십자사


해당 논란에 대한적십자사 측은 인사이트에 "회장님이 예전에 들었던 이야기를 직원들에게 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박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통해 "직원들과의 소통과 격려를 위해 간담회에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의 발언에 대해 직원 한 사람이라도 거북하고 불편했다면 분명히 잘못된 발언이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성적 고정관념, 외모 및 옷차림에 대한 참견도 듣는 이에 따라 '성희롱'이 되는 시대다.


대한민국 대표 인권 학자로 추앙받는 박 회장이 여성의 신체가 농담거리가 될 수 없단 사실을 몰랐을까.


박경서 회장은 지난해 대한적십자사 회장으로 부임하기 전, 초대 인권대사와 국가 인권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