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감추는 미나에 "못생겨도 사랑스럽다"며 '심쿵' 멘트 날리는 사랑꾼 류필립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런 남편 어디 또 없나요?"


가수 미나가 자연 임신을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남편 류필림의 심쿵 발언이 설렘을 자극한다.


지난 13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류필립과 미나의 임신을 위한 고군분투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미나는 야외에서 108배를 하며 몸을 따뜻하게 하는 등 임신에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단 5%라는 자연임신 확률에도 굴하지 않고 그녀는 "'난 5% 안에 들겠지'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임신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물구나무를 서는 미나를 지켜보던 류필립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물구나무 서는 미나를 도와주며 "우리 아기 낳겠다"라고 스윗하게 응원을 보냈다.


이어 물구나무 서기에 성공한 미나가 "(내 얼굴) 못생겼다. 저리가라"고 밀어내자 류필립은 "그 못생긴 얼굴이 사랑스러워 보이네"라고 달콤하게 말했다.


미나 뿐만 아니라 전국의 여성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류필립의 '심쿵' 멘트를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