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 선수 빙의해 핑크 돼지 인형 '업어치기'한 '냥아치' 고양이

인사이트Facebook 'UNILAD'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고양이 한 마리가 핑크색 인형을 단번에 제압하며 냥아치 고양이 기질을 과시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전생에 레슬링 선수가 아니었나 의심되는 고양이 영상을 공개했다.


주인을 따라 가게로 마실을 온 고양이 한 마리.


고양이가 혹여 심심할까 주인은 귀여운 핑크색 돼지 인형을 가지고 놀라며 녀석에게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UNILAD'


인형을 본 고양이의 반응은 놀라웠다.


녀석은 날카로운 송곳니를 보이며 인형을 협박하다가 이내 두 손으로 번쩍 들어 업어 치는 레슬링 기술을 선보였다.


고양이의 폭력적인 모습에 놀란 주인은 다시 한 번 인형을 옆으로 내려놨다.


그러나 인형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고양이는 핑크 인형을 땅바닥에 내동댕이쳤다.


주인은 고양이가 목줄을 오랜만에 매서 예민해졌다며 평소에는 순한 녀석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UNILAD'


한편 동물 전문가들에 따르면 고양이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공격성이나 난폭함이 배가 된다.


또 이러한 공격성을 무시하면 문제 행동은 더 악화돼 사람에게 큰 상처를 입힐 수도 있다.


공격적인 고양이를 달래기 위해선 어떤 원인 때문에 공격성을 띄는지 주인이 먼저 이해해야 한다.


보통 고양이들은 몸이 아프거나 두려울 때 그리고 중성화 수술을 받지 않았을 때 공격성을 잘 보인다고 전해졌다.


YouTube 'mohammed El kabl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