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드라마 엎어지자 '17살 연상' 아내에 미안해 '오열'한 류필립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미나와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가 된 류필립이 가장의 무게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늦은 밤 동서와 함께 맥주 한 잔을 함께하는 류필립(30)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그는 아내 미나(47) 앞에서는 차마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고백했다.


그는 "오늘 연락을 받았는데 중국 일 했던 게 잘 안됐다"며 무산된 중국 드라마 촬영에 대해 힘겹게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앞으로도 무궁무진한 기회가 있다고 다독이는 동서의 위로에 류필립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그는 "아이를 갖고 싶긴 하다"며 "그런데 마음의 준비를 떠나서 내가 빨리 잘 돼야 (하지 않겠냐)"며 말을 흐렸다.


자신의 불우한 가정사가 '돈' 때문이었다고 생각하는 그인 만큼, 경제적 능력을 갖춘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는 것.


위축된 그를 본 동서는 "형님 나이가 서른인데 뭐가 두렵냐"며 "제가 44살에 자식을 낳고 지금도 (47살에) 정신 바짝 차리고 산다"고 힘을 복 돋았다.


손아랫사람이지만 인생 선배인 동서의 조언을 들은 류필립은 기운을 되찾은 듯 밝은 미소를 보였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Naver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