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없는 '왕따 친구'에게 달려들어 거칠게 물어뜯는 늑대 무리

인사이트YouTube 'Animal Watch'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궁지에 몰린 '서열 막내' 늑대는 무리 앞에서 자세를 낮추고 잔뜩 경계하고 있었다.


최근 유튜브 채널 'Anmal Watch' 에는 무리에게 쫓기고 있는 늑대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코너에 몰려있는 늑대 한 마리가 무리의 위협을 받고 있다.


언제든 달려가 공격할 준비가 돼 있어 보이는 늑대 무리.


인사이트YouTube 'Animal Watch'


궁지에 몰린 늑대는 자세를 낮추고 경계하며 이빨을 드러낸다.


그러자 늑대 무리는 홀로 있는 녀석의 발, 몸통을 겨냥해 공격한다.


영상 속 전문가의 설명에 따르면 공격을 받는 녀석은 '오메가 늑대(Omega wolf)'로, 무리 중 가장 낮은 서열의 늑대다.


보통 오메가 늑대는 무리에서 가장 마지막 순서로 밥을 먹어야 하고 항상 바닥을 기는 듯한 낮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YouTube 'Animal Watch'


전문가는 "영상 속 늑대 무리는 공격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일 뿐 실제로 오메가를 죽이진 않는다"며 "오메가가 무리와 잘 어울려 함께 사냥할 수 있게 돕기 위해 저런 행동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늑대 무리에 3개의 계급이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센 우두머리는 알파(Alpha), 알파의 부하들은 베타(Beta), 그리고 막내는 오메가(Omega)다.


알파가 무리 속 우두머리고 녀석이 죽을 경우에는 베타가 그 자리를 이어받는다.


제일 마지막 서열 순위 오메가 대부분은 사냥 능력이 부족하거나 무리에서 적응을 못 하는 늑대라고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Animal Watch'


YouTube 'Animal Watc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