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러시아 월드컵 '광탈'해도 '102억' 받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우승 상금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30분(한국 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이뤄지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이 33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전 세계 32개국이 참가한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은 오는 7월 15일까지 전세계인의 밤잠을 설치게 만들 예정이다.


글로벌 스포츠 축제답게 상금 규모도 어마어마한 월드컵. 특히 국제축구연맹(FIFA)는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책정해놨다.


인사이트뉴스1


국제축구연맹에 따르면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의 우승국에게는 3천 8백만 달러(한화 약 409억원)가 상금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해당 상금 수준은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때의 3천 5백만 달러와 '2010 남아공 월드컵' 때의 3천만 달러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또한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국가들도 차등적으로 배당 상금이 부여된다.


16강에 오르지 못하고 '광탈'한 16개 국가는 각 팀당 8백만 달러(한화 약 86억원)를 지급받게 된다.


인사이트Facebook 'FIFA World Cup Russia 2018'


여기에 월드컵 준비 수당인 1백 5십만 달러(한화 약 16억원)까지 합하면 최소 9백 5십만 달러(한화 약 102억원)가 16강 진출에 실패한 국가에게 돌아간다.


한국 축구대표팀 역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면서 한화로 약 102억원의 상금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만약 한국 축구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게 되면 최소 1천 3백 5십만 달러(한화 약 145억원)를, 8강에 진출하게 되면 최소 1천 7백 5십만 달러(한화 약 188억원)를 확보할 수 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8일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를 시작으로 월드컵 대장정에 접어들게 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