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을 보라옹"…빨래 너는 집사 심쿵케 한 고양이의 눈빛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집사야 심심하다 빨래 그만 널고 놀아주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빨래 건조대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고양이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고양이는 빨래 건조대에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앞발에 잔뜩 힘을 준채 매달려 있는 모습이다.


고양이는 집사가 놀아주지 않아 심심했는지 어느 새 곁으로 다가와 빨래 건조대 사이로 얼굴을 빼꼼히 내밀었다.


그런 후 '빨래 그만 널고 어서 날 귀여워 해달라'는 듯 불쌍한 표정을 지은 채 집사를 올려다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집사가 이를 보고도 무심히 하던 일을 계속하자 고양이는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달라는 듯 방해를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잠시 후 팔에 힘이 빠졌는지 스르르 아래로 미끄러졌고 깜짝 놀란 집사가 몸을 기울여 잡아주려는 찰나 다시 중심을 잡은 고양이가 빨래 틈 사이로 고개를 쏙 내밀었다.


열심히 세탁해서 널어놓은 빨래에 털이 잔뜩 묻어 다시 빨래를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고 말았지만 집사는 귀여운 고양이의 방해 공작에 웃을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ari_nina_shushu'


인사이트instagram 'minju_space'


실제로 주위에서 건조대를 펼쳐두고 바구니에 빨래를 담아오니 고양이가 떡하니 올라가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는 사연을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아마도 높은 곳을 좋아하는 고양이의 특성상 빨래 건조대를 놀이터쯤으로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그러나 가끔 고양이의 무게가 무거워 튼튼하다고 생각한 빨래 건조대가 부서지는 불상사가 벌어질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