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행 갔다가 '살아있는 요정'의 미소 보고 '감격'한 남성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러시아 여행을 갔다가 여성의 미모에 한 번 반하고 배려심에 또 한 번 반했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웨이보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 여행을 갔던 남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남성은 러시아 모스크바로 여행을 갔다가 한 축제에 참가했다.


사람이 바글바글한 현장 속 출출해 푸드트럭을 들린 남성은 아리따운 미모를 가진 여성을 발견했다.


러시아에는 미인이 많다는 소문을 익히 들었던 그는 실제 요정 같은 여성을 보자마자 깜짝 놀랐다.


인사이트weibo


이후 카메라로 여성의 얼굴을 담았다. 


낯선 외국인이 자신의 얼굴을 허락 없이 찍어 화를 낼 법도 했지만 여성은 오히려 방긋 웃는 얼굴로 화답했다.


러시아 여성은 브이를 하며 남성의 카메라를 향해 밝게 웃었다. 


남성은 이후 SNS에 이 영상을 공개했으며 "외국인에게 친근하게 대해준 여성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weibo


한편 러시아 여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당 국가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러시아 월드컵 취재를 위해 러시아어와 러시아 문화를 안내하는 무료 강좌에 참석한 취재진에게 매뉴얼 배포했다.


문제는 매뉴얼에 담긴 내용이었다. 


'러시아 여성들은 아름답기 때문에 많은 남성들이 자고 싶어 한다', '그들도 스스로를 중요하며 독특한 존재라고 느끼고 싶어 한다', '성에 대해 바보 같은 질문들을 하지 말라', '러시아 여성은 남성이 주도하길 바란다. 자신감이 없으면 미리 여성에게 말을 거는 방법을 훈련할 필요가 있다'는 교육 지침이 담겼다.


문서가 취재진에게 전달된 뒤 항의가 들어오자 협회 측은 곧바로 문제의 매뉴얼을 회수해 폐기한 뒤 "실수로 잘못 인쇄됐다"고 고개를 숙였다.


러시아 여성이 아름다워 누구에게나 호감을 사는 일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하지만 해당 매뉴얼은 러시아 여성을 비하하고 성적인 도구로 여기는 듯한 뉘앙스를 강하게 풍기며 비판을 피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