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세일러문' 속 트렌디한 사복패션

인사이트세일러문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중고등학교 시절 유행 아이템을 지금 꺼내 입으면 대개 이상한 사람 취급 당하게 마련이다.


옷을 아무리 잘 관리했더라도 시대에 뒤처져 촌스러워 보이기 때문이다.


색깔이나 장식부터 시작해 들쭉날쭉한 디자인이 섞여들면 감당할 수 없는 '패션 테러리스트'로 낙인찍힐 수도 있다.


인사이트세일러문


그러나 가끔 몇십 년 전 옷을 멋스럽게 리폼하거나 세련되게 스타일링해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는 사람들도 있다.


사람은 아니지만 거의 30년 전 만화에서 지금 입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패션 센스로 눈길을 끄는 애니메이션이 있다.


1990년대 안방 극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세일러문'이다.


일본 TV 아사히에서 1992년 첫 선을 보였던 '세일러문'은 인기에 힘입어 '세일러 문 R', '달의 요정 세일러문 세일러스타즈', '미소녀전사 세일러 문 크리스탈' 등 시리즈를 거듭해 나갔다.


인사이트세일러문


그림체는 조금씩 변했지만 최근 시리즈가 2016년까지 이어질 정도로 세일러문에는 녹슬지 않은 패션 감각이 살아있다.


'소녀소녀한' 감성이 살아있는 옷에는 테니스 스커트, 터틀넥 스웨터, 롱 원피스, 멜빵바지, 오버핏 코트에 초커 목걸이 등 '패피'들이 즐겨 입는 아이템들이 총망라되어 있다.


지구 평화를 위해 무려 30년 가까이 악당과 싸우면서 패션까지 지켜낸 세일러문의 세련미 넘치는 사복 패션을 모아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세일러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