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할머니 웃게 해주려 엉덩이 씰룩쌜룩 흔들며 춤춘 '효자' 강아지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강아지 한 마리가 할머니를 바라보며 엉덩이를 씰룩쌜룩 흔들며 춤을 춰 시선을 끌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상에서 할머니가 가장 좋은 강아지 코코(Coco)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노쇠한 할머니가 휠체어에 앉아 노래를 부르고 있는 모습이다.


그 바로 맞은 편에는 코코가 엉덩이를 흔들며 신나게 춤을 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녀석의 귀여운 재롱에 웃음이 만개한 할머니는 박수를 치며 노래를 이어갔다.


아픈 할머니는 요즘 코코를 보는 낙에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며 '효자'가 따로 없다고 강아지를 자랑했다.


할머니의 딸이자 코코의 주인은 녀석이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을 보며 놀라워했다.


평소 얌전하던 코코가 할머니 앞에서만 유독 남다른 재주를 선보였기 때문.


인사이트YouTube 'Daily Mail'


여성은 카메라를 들어 강아지의 모습을 영상으로 남겼고 현재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내고 있다.


동물 전문가에 따르면 말 못하는 강아지가 행복할 때 온몸으로 기쁨을 표현한다.


꼬리를 흔들면서 빙글빙글 돌거나 앞다리를 좌우로 왔다 갔다 하면서 춤을 추는 행동은 강아지가 행복할 때 나타내는 대표적인 모습 중 하나로 알려졌다.


사랑하는 할머니를 웃게 해주려 춤추는 코코의 모습을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 보자.


YouTube 'Daily Mai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