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승부조작 제의 단칼에 거절하고 바로 신고한 '두산베어스' 투수

인사이트검은 돈의 유혹을 뿌리친 이영하 선수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사회를 들썩이게 했던 '프로야구 승부조작'이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어 야구인들이 긴장하고 있다.


7일 한국프로야구(KBO) 두산베어스는 "이영하 선수가 승부조작 브로커에게 '연락'을 받자마자 구단에게 제보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영하 선수는 지난 4월 30일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자신과는 다른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이었고, 그는 '첫 볼넷'을 조작하면 거액을 주겠다며 '승부조작'을 제의했다.


이영하는 그 즉시 단호하게 "전화하지 말라"며 전화를 끊었고, 곧바로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 그러나 다른 번호로 5월 2일 다시 전화가 왔고, 또 '승부조작'을 제의했다.


인사이트두산베어스 소속 선수들은 '승부조작' 없이 팀과 팬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 뉴스1


화가 난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 대응했고, 곧바로 구단에 신고했다. 선수들에게 승부조작의 마수가 다시 뻗친다는 사실을 파악한 두산베어스는 곧바로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섰다.


또한, 해당 브로커가 다른 구단의 타 선수에게도 접촉할 것을 우려해 KBO에 신고해 공론화했다. 이영하는 KBO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솔선수범' 자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베어스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이영하 선수도 처음(4월 30일)에는 진짜 '승부조작 제의'인지 긴가민가했다고 하더라"라면서 "그런데 이틀 후(5월2일)에는 '진짜'라는 걸 깨닫고 심각성을 느껴 구단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구단은 곧바로 다른 선수도 이런 제의를 받았는지 확인했고, 이영하 선수 말고는 제의받은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문제에 관해 한국프로야구(KBO)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초 승부조작 제의 사실을 파악하고, 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을 조사했다"면서 "조사를 마친 뒤 모든 내용을 관할 경찰서에 제출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승부조작의 풍파에서 겨우 벗어나 팬들의 사랑을 받는 한국프로야구가 '검은돈'의 유혹을 떨쳐내고 사랑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2012년 한국 야구는 거대한 승부조작에 휘말렸고, 2016년에도 다시 한번 승부조작에 휘발린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