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만 가지고 그린 몽타주와 완벽하게 일치하는 실제 범인 얼굴

인사이트YouTube 'Inside Edition'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기술이 발전하면서 과학적 근거와 증거를 토대로 범인을 검거하는 '과학수사'도 점점 진화하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Inside Edition'에는 DNA만 있으면 범인의 몽타주를 완벽하게 그려내는 놀라운 기술을 소개했다.


미국 기업인 파라본 나노랩스(Parabon NanoLabs)가 개발한 이 기술의 이름은 '디엔에이 스냅샷(DNA Snapshot)'이다.


인사이트YouTube 'Inside Edition'


DNA 표본만 있으면 사람의 눈동자, 피부, 머리카락 색깔은 물론 얼굴 생김새까지 아주 흡사하게 재현해 낼 수 있다.


실제로 사람들의 DNA를 채취해 실험을 진행한 결과 놀라울 정도로 비슷한 외모의 몽타주가 완성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기술은 사건 현장에 남겨진 DNA 흔적을 토대로 범인을 프로파일링 할 수 있게 해준다.


사람의 외모를 살펴보면 그 사람의 성향이나 생활 습관 등을 좀 더 쉽게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Inside Edition'


실제로 미국 40개주 경찰들은 현장에서 이 기술을 사용해 범인을 추적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


개발에 참여한 한 전문가는 "100%의 확률은 아니지만, 그래도 매우 흡사한 수준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범죄 프로파일링 등 용의자를 특정하고 추적하는 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기술의 발전으로 증거가 충분하지 못해 범인을 잡지 못했던 미제 사건이나 강력 범죄 등을 해결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YouTube 'Inside Edit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