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일) 그알서 13년간 미제였던 '강릉 노파 살인사건' 다룬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13년간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던 강릉 노파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이 드러날 수 있을까.


2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2005년 5월 강원도 강릉의 한 시골마을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당시 혼자 살고있던 장 할머니는 테이프가 얼굴에 감겨 숨진 채 발견됐다. 


온몸에는 폭행의 흔적이 있었고 손과 발도 전깃줄에 꽁꽁 묶여있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할머니를 살해한 범인은 끝내 잡히지 않았고 이후 해당 사건은 12년간 장기 미제로 남아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다 지난해, 범행 도구로 사용된 테이프 안쪽 심지에서 지문의 일부가 발견돼 용의자 정 모 씨를 검거했다.


그러나 1심 재판 결과는 무죄였다. 아무런 흔적도 남지 않았던 현장에서 발견된 유일한 증거인 '쪽지문'은 살인의 결정적인 증거가 되지 못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오랜 수사 끝에 용의자로 지목된 정씨 또한 범행을 부인하고 나서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어렵사리 그를 찾아갔다.


용의자와 마주한 '그알' 제작진은 "나 외에도 다른 용의자가 있을 것"이라는 정씨의 미묘한 말을 듣게됐다.


진실을 파헤칠수록 사건은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제작진은 사건이 발생했던 그 날로 돌아가 원점부터 다시 단서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과연 현장에 있던 테이프와 전깃줄 매듭은 범인의 정체를 밝혀줄 수 있을까.


13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드러나게되는 진실에 대해서는 '그것이 알고 싶다 - 쪽지문과 립스틱, 살인의 증거인가 우연의 흔적인가'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