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공황장애 이어 '성인ADHD' 고백···"4년전부터 많이 힘들다"

인사이트MBC '나혼자산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웹툰 작가 기안84가 공황장애에 이어 성인 ADHD(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기안84가 공황장애 때문에 병원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공황장애가 4년 전부터 있었는데 병원을 꾸준히 다니고 있다"며 미디어에 노출된 후 정신적으로 힘들었음을 밝혔다.


하지만 그는 "(이날은) 약이 떨어져서 약을 타러 간 것"이라며 아무렇지 않게 주위를 안심시켰다.


기안84는 "약을 바꾼 후 좋아졌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나혼자산다'


그러나 기안84의 상태는 심각했다.


그는 여전히 사람이 꽉 찬 엘리베이터 등에는 심리적 압박 때문에 타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기안84의 주치의는 기안84의 공황장애와 함께 집중력 결핍도 짚어냈다.


주치의는 "성인 ADHD는 반 정도 불안장애를 동반한다"며 "사회적 신호를 잘 못 읽기도 한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기안84는 "옛날에 제가 초등학교 때인가 너무 산만해서 ADHD라고 했는데, 맞는 것 같다"며 "사실 녹화를 하러 가면 가끔 무슨 얘기를 하는 지 모를 때가 있다. 대학교 때도 밥 먹으면서 하는 대화에 끼지를 못 했다"고 씁쓸하게 인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혼자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